총 게시물 260건, 최근 0 건
   

"자신만만은 미성숙입니다." <12.2.2012>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2-12-01 (토) 16:33 조회 : 872


나이가 들어갈수록, 어떤 일에 그토록 자신만만했던 나의 모습이 부끄러워질 때가 가끔 있습니다. 내가 그렇게 자신만만했고 그걸 못하는 다른 사람이 우습게 보였던 것이 결국은 내가 그 상황이 되어 보지 못했기 때문인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면 신앙의 문제도 보통 싱글일 때 가장 뜨겁습니다. 그 때는 무엇이든지 할 수 있을 것 같고, 선교사 헌신도 가장 많고, 그래서 헌신이 지지부진한 기성세대를 보면서 어쩌면 저러냐고 우습게 여기지만, 배우자가 생기면 상황이 달라지고, 거기에 자녀가 생기면 완전히 다른 얘기가 되는 것을 느낀다고들 합니다.

그것은 신앙을 떠나서도 마찬가지입니다. 결혼을 안 한 사람은 아직 철이 안든 어린 아이와 같다는 옛말이 있는데 정말 그런 것 같습니다. 인생에 자신감이 넘치고, 도도한 사람도 사실은 결혼을 해 보지 않았기 때문이기 쉽습니다. 결혼해서 책임이 커지고 삶이 구속되는 변수가 많아지면서, 그에 따르는 여러 가지 고충을 느낄 때, 인생은 완전히 다른 얘기가 될 수 있지요. 또 부부가 둘이서만 그림처럼 살면서 나는 남들에게 아쉬운 소리 안 하고 산다고 자신 있어 하는 사람도, 아직 자식을 낳아 키워보지 않았기 때문일 가능성이 많습니다.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 자식 때문에 남들 앞에서 죄인이 되고 아쉬운 소리를 해야 하는 단계에 갈 때, 비로소 내가 교만했다는 것을 느끼게 되는 것 같습니다. 또 저와 같이 비교적 쉬운 딸 하나만 키워 본 사람은 사실 아직 자녀교육에 대해서 큰 소리 칠 자격이 없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정말 말썽피우는 아들을 둘 셋 키우는 사람들의 세상을 또 모르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보면 세상을 살아 갈수록 내가 과연 뭐에 자신만만해 할 수 있을까 싶고, 결국 어떤 것에 대한 자신만만은 아직 세상을 모르는 미성숙의 표징이라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따라서 남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보면서 한심한 생각이 들고 “어쩌면 저럴 수가 있는가?” 하고 흥분이 된다면 그건 아직 내가 미성숙하다는 증거일지 모릅니다. 그에 비해 성숙한 사람은 하나님이 나에게 복을 주셔서 그런 상황에 접하지 않도록 보호하셨으니 망정이지 나도 그런 상황이었다면 충분히 그랬을지 모른다 에서 시작하는 것 같습니다.



크리스천은 반사체가 되지 말고 흡수체가 되어야 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예를들어, 어떤 소문이 돌 때 그것을 가십거리로 삼고 불려서 다시 남에게 전하거나 하지 않고 잠잠할 수 있는 것은 누구도 그 일에 대해서 자신만만할 수 없고,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면 나도 예외일 수 없다는 것을 아는 성숙함이 있을 때 가능한 것 같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남을 판단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마7:1-5) 우리가 남을 판단할 때 결국 그 판단의 잣대로 우리가 하나님께 판단을 받을 것이라고 하신 이유는 하나님 앞에서 우리가 받는 판단의 대상은 바깥으로 들어나 있는 모습이 아니라 우리의 속생각과 동기들일 것이고, 그렇게 본다면 하나님 앞에서 무결점인 사람이 아무도 없기 때문일 것입니다.



따라서 신앙의 연륜이 더 해 갈수록 느끼는 것은 우리가 자신 할 수 있는 단 한 가지는 우리의 악한 생각과 동기를 가려주시고 아름답게 살 수 있도록 보호해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고 그것에 감사해야 한다는 것, 그것 밖에는 없는 것 같습니다.


이한주 2012-12-02 (일) 23:08
가슴 깊이 공감이 가는 말씀이십니다.
우리의 악한 생각과 동기를 가려주시고 아름답게 살 수 있도록 보호해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고 그것에 감사하며 사는 것만이 우리를 지켜주는 것이군요...
읽으면서 거듭 감탄하였습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태현 2012-12-06 (목) 23:55
믿음생활을 하면 할수록 느끼는것은 세상은 두가지의 사람이 있는것 같습니다.  골고다에서 못박힌 두 강도 중에 예수님을 조롱한 사람과 은혜를 구한 사람.  그러므로 우리는 그저 은혜를 구하는 강도라 할수있죠.  다시 말해 믿음생활은 하면 할수록 자랑할게 없으며 그저 겸손해져야 하는것같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정태희 2012-12-09 (일) 11:40
글을 대하면서 하나님의 음성을 듣습니다.^^ 크리스쳔생활의 좋은 기준이 될것 같습니다. 실천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강정훈 2013-01-04 (금) 07:50
목사님 말씀이 제게 얘기하시는 것처럼 들려서 부끄럽습니다. 감사히 듣고 실천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26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106
35  "억울한 기독교인들" <04.28.2013> +1 이수관목사 2013-04-27 856
34  "목회자 세미나를 맞이하면서" <04.21.2013> 이수관목사 2013-04-20 845
33  "박광우 사무장님이 은퇴를 하십니다" <04.14.2013> +4 이수관목사 2013-04-13 1641
32  "제발 좀 전화기는 참아주세요" <04.07.2013> 이수관목사 2013-04-06 961
31  "부흥회 강사님을 소개합니다" <03.31.2013> +2 이수관목사 2013-03-30 1149
30  "너무 늦게 끝나는 목장" <03.24.2013> +1 이수관목사 2013-03-23 1003
29  "교회 보험에 대해서 알려드립니다." <03.17.2013> 이수관목사 2013-03-16 1048
28  "예수영접 모임에 다시 오셔도 좋습니다." <03.10.2013> +1 이수관목사 2013-03-09 1049
27  "수요 예배 참석을 권합니다. " <03.03.2013> +5 이수관목사 2013-03-02 1073
26  "수고와 고생후에 맛보는 예배의 은혜" <02.24.2013> +2 이수관목사 2013-02-25 897
25  "우울증에 관해 몇 가지 알아 두세요" <02.17.2013> +5 이수관목사 2013-02-16 1010
24  "자녀교육을 위해서 머리를 맞대고 있습니다." <02.10.2013> 이수관목사 2013-02-09 958
23  "열등감으로부터 자유해지는 법" <02.03.2013> 이수관목사 2013-02-02 1001
22  "나의 인생에 영향을 준 사람" <01.27.2013> 이수관목사 2013-01-27 1685
21  "세겹줄 기도가 끝났습니다." <01.20.2013> +3 이수관목사 2013-01-19 844
20  "아름다운 이별" <01.13.2013> 이수관목사 2013-01-12 934
19  "새해 첫 출발을 세겹줄 기도로" <01.06.2013> 이수관목사 2013-01-05 886
18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12.30.2012> 이수관목사 2012-12-29 864
17  "전 교인 연속 금식기도가 끝이 납니다" <12.23.2012> +2 이수관목사 2012-12-22 1082
16  "크리스마스 선물" <12.16.2012> +3 이수관목사 2012-12-15 994
15  "몰몬교는 어떤 종교인가?" <12.9.2012> +2 이수관목사 2012-12-08 1160
14  "자신만만은 미성숙입니다." <12.2.2012> +4 이수관목사 2012-12-01 873
13  "평안한 추수감사절을 보냈습니다." <11.25.2012> +1 이수관목사 2012-11-24 899
12  "형제님, 자매님이라고 부르겠습니다." <11.18.2012> +10 이수관목사 2012-11-17 1234
11  "지치지 않고 사역할 수 있는 방법" <11.11.2012> +2 이수관목사 2012-11-10 937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mail to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