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60건, 최근 0 건
   

"친정필세를 훈련해 갑시다." <4. 02. 2017>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7-04-01 (토) 18:08 조회 : 1655
 

2년 전 십계명에 대한 설교를 할 때, 9계명을 적극적으로 지키는 방법은 거짓증거를 넘어서 좋은 말을 하는 것이라고 하면서 친정필세라는 단어를 언급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에 성도님들이 그 단어가 기억에 잘 남는다고 하셨는데 그 후 시간도 흘렀고, 지날수록 한 번의 설교로 되는 일은 아니어서 글로 정리를 해 봅니다.

 

우리가 기억해야 하는 것은 말의 폐해는 생각보다 훨씬 더 크다는 사실입니다. 우리는 쉽게 말을 내뱉지만, 그 말을 들은 사람은 지워지지 않는 상처를 받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말은 폭력이 될 수 있습니다. 사실 주먹으로 맞는 아픔은 금방 잊어버리지만, 말에 의한 상처는 오래도록 남습니다. ‘횃불을 던지고 화살을 쏘아서 사람을 죽이는 미친 사람이 있다. 이웃을 속이고서도 "농담도 못하냐?" 하고 말하는 사람도 그러하다.’ 라고 하는 잠언 말씀은 정말 우리를 향한 얘기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말은 자동차의 엔진 오일을 체크하는 막대기와 같습니다. 엔진은 그 큰 쇳덩어리 속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 겉에서는 알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그 막대기를 쿡 찍어서 꺼내 보면 그 안에 시커먼 더러운 오일이 있는지 알 수 있듯이, 우리가 아무리 좋은 모습으로 치장하고 있어도 우리의 말을 보면 내 속 저 깊이에 무엇이 들어있는지 알 수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의 말은 우리의 신앙 인격을 대표합니다.

 

따라서 이제부터는 말을 하기 전에 잠깐 멈추고 친...세를 새겨보면 어떨까 싶습니다. ‘우리의 신앙의 친정이라고 할 수 있는 휴스턴 서울교회를 반드시() 세우자라는 의미로 친...세를 기억하면 되겠습니다. 첫 번째는 친절한 말인가를 생각하고 말하자 것입니다. 우리 가운데는 상대방에게 어떻게 느껴질 지 생각도 안 해보고 상처가 되는 얘기를 쉽게 툭툭 던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분들도 마음에 드는 이성과 데이트 할 때는 내 말 한마디 한마디에 예의가 묻어나길 바라며 얘기할 것입니다. 그렇게 친절하고 매너 있게 말하면 좋겠습니다.

 

두 번째는 정직한 말인가를 한 번 더 생각하고 얘기하자는 것입니다. 우리는 남에 관하여 늘 불확실한 얘기를 하거나 들은 얘기에 내가 조금 덧붙여서 사실처럼 얘기합니다. 따라서 사실만을 얘기하고 사실이 아닌 부분이 실수로 입에서 나갔을 때에는 아니, 사실 이건 내 생각이고 들은 것은 여기까지다라고 정정하는 정직함을 유지하면 좋겠습니다.

 

세 번째는 필요한 말인가를 생각해 보고 얘기하자는 것입니다. 사실 우리는 안 해도 되는 말을 참 많이 하고 삽니다. 안 해서 후회가 되는 경우보다는 해서 후회하는 경우가 훨씬 더 많은 것을 보면 틀림없습니다. 따라서 무슨 말이 하고 싶을 때 이 말이 이 자리에서 필요한가를 생각해 보고 아니라면 자제하는 훈련을 하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세워주는 말을 하자는 것입니다. 별히 두 세 사람이 모여서 자기와 상관없는 다른 사람의 이슈를 얘기하는 뒷담화의 습관은 반드시 교회에서 퇴치했으면 좋겠습니다. 내가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내 얘기를 하는 것만큼 싫은 것이 없다면, 만약 그 대상이 나라면 어떨까 라고 생각하고 멀리 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좋은 언어습관을 익힐 때 우리의 공동체는 훨씬 더 따뜻하고 정겨운 곳이 될 것입니다.

  


LET'S PRACTICE K.I.N.D


Two years ago, when I preached about Ten Commandment, I mentioned K.I.N.D as a proactive way to keep commandment #9 which is not only to avoid bearing false witness, but also speak words of goodness.  At that time, congregation said that the word K.I.N.D is helpful to remember.  Since it has been a while, I want to review it again.


One thing we need to remember is that words have greater power to harm than we think.  We speak carelessly, but it can cause great damage to the listener.  In that sense, words can be very destructive.  Often, wounds inflicted by words last longer than physical injury.  


Proverbs 26:18-19 says, 'Like a maniac shooting flaming arrows of death is one who deceives their neighbor and says, "I was only joking!"  I am afraid this applies us.


Words are like dip stick to check engine oil.  Nobody knows what is in the engine without dip stick.  Just like the dip stick discloses the dirty oil in the engine, words will reveal what is in our hearts in spite of all the outward decoration.  Words we speak represent our character and faith.  


Therefore, before we speak, let's think about K.I.N.D.  The first to think is whether your words are Kind words.  Some of us spill out hurtful remark without much thoughts.  Even such person would try to speak with grace if she is dating someone she likes.  Just like that, I wish we will always speak kind words with good manner.


Second, please think whether your words are Impartial or honest.  We often talk about others which is not quite true or add somethings from what I hear and speak as if it is the truth.  Therefore, let's practice to speak impartial words only.  If by mistake I speak something which is not true, I need to correct myself by saying, 'Sorry, actually this was what I thought and what I heard is this.'


Third, consider whether the words are Necessary.  Actually, we all talk a lots of unnecessary things.  There are lots more cases of regrets due to the spilled words rather than the cases of missed chance of words.  So, think twice before you speak.


The last is to speak words which can Develop or encourage.  Specially, I want to eradicate the habit of talking behind other's back.  This should never happen in church.  How unpleasant it is to find out others talking about me behind my back.  Place yourself in this situation.  How awful that is!  As we practice more gracious speech habit, our community will be warmer and more loving.

 



이명우 2017-04-05 (수) 18:29
* 비밀글 입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2017-04-06 (목) 21:23
네, 목사님, 잘 계시지요?
그렇게 하세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26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216
260  "제가 미주 가사원장이 되었습니다." <8. 13. 2017> +1 이수관목사 2017-08-12 1200
259  "신앙은 성장해 가는 과정입니다." <8. 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8-06 935
258  "잘못된 교육열이 아쉽습니다." <7. 30. 2017> 이수관목사 2017-07-29 954
257  "이단에 대해서 알아두세요." <7. 23. 2017> +1 이수관목사 2017-07-22 1233
256  "목사님이 왜 바쁘세요?" <7. 1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7-15 1313
255  "뜨거운 신앙체험을 해 보고 싶다." <7. 9.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7-08 1207
254  "아름답게 가꾸어야할 부부 성생활" <7. 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7-02 1308
253  "그 앞에서 무너져도 좋을 진정한 친구" <6. 25. 2017> E-Sub +2 이수관목사 2017-06-24 1420
252  "앞으로 청소년부가 이렇게 변합니다." <6. 18.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6-17 1250
251  "집사 재시무에 관해 알려드립니다." <6. 11. 2017> 이수관목사 2017-06-10 880
250  "예수님은 신앙의 본질입니다." <6. 4.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6-03 1038
249  "믿음이 없으면 의리라도 있어야" <5. 28.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5-28 1250
248  "에베소서를 설교하는 어려움" <5. 21. 2017> 이수관목사 2017-05-20 1132
247  "어르신들을 위한 주일 목장을 늘리고자 합니다." <5. 14. 201… 이수관목사 2017-05-13 1142
246  "몇가지 오해에 대한 해명" <5. 7.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5-08 1380
245  "두 주간의 출타를 정리합니다." <4. 30.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4-29 1417
244  "가사원 이사회에 참석했습니다." <4. 23.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4-22 1495
243  "저의 수난절은 이랬습니다." <4. 16. 2017> E-Sub. +2 이수관목사 2017-04-15 1425
242  "이번주는 이렇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4. 09.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4-08 1472
241  "친정필세를 훈련해 갑시다." <4. 02. 2017> E-Sub. +2 이수관목사 2017-04-01 1656
240  "혹시 알러지가 아닐까요?" <3. 2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3-25 1465
239  "수난절이 특별한 경험이 되도록" <3. 19.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3-18 1401
238  "행복한 교회, 행복한 성도" <3. 1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3-11 1542
237  "행복해 지는 방법" <3. 5. 2017> E-Sub. +2 이수관목사 2017-03-04 2244
236  "세미나를 맞아 기억해야 할 몇가지" <2. 2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25 13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mail to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