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60건, 최근 0 건
   

"나쁜 사람과 부족한 사람" <11. 27. 2016>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6-11-26 (토) 17:14 조회 : 1269
 

목장 생활을 할 때도 그렇고, 사회 생활을 할 때도 그렇고, 우리가 어떤 사람과의 관계가 틀어질 때를 보면 상대방의 인간됨에 실망해서 일어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 사람의 행동과 말에 거짓이 있는 것 같아 보이고, 속과 겉이 다른 것처럼 보이고, 일관성이 없다고 느껴지면 우리는 그런 사람을 향해서 나쁜 사람이라고 결론짓습니다. 그러곤 인간이 어떻게 그럴 수가 있나? 참 나쁜 사람이다.’ 하면서 그 사람에 대한 마음을 접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게 본다면 관계가 틀어지는 데는 우리가 느끼는 인간적인 배신감이 큰 몫을 차지한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좋은 사람인줄 알고 교제를 시작하고 마음을 주었는데, 나쁜 사람으로 밝혀진 것에 대한 일종의 분노가 더 더욱 우리의 마음 문을 닫게 만드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한번쯤 생각해 보아야 하는 것은 그 사람이 정말 악한 사람이냐 아니면 부족한 사람이냐 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겉과 속이 달라 보이고, 거짓말을 하는 것처럼 보이고, 일관성이 없는 사람도 악하다기보다는 부족하기 때문에 그런 경우가 의외로 많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서 비즈니스를 하는데 거래처와의 약속을 반복적으로 어기고 남에게 피해를 주는 사람이 있다고 할 때, 이 사람이 상대방을 속여서 부당한 이득을 취하려고 악의적으로 거짓말을 하는 경우도 있겠지만, 그에 비해서 의도는 그렇지 않은데 비즈니스의 경험이 부족하고 개인적인 능력이 부족해서 약속을 지켜내지 못하는 경우가 있을 것입니다. 물론 후자라고 해서 비즈니스를 하는 사람으로서 책임이 없지는 않겠지만 나쁜 사람은 아닐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때로 그 사람이 악의가 없었다는 것을 알고 나면 재기하도록 도움을 주기도 하고 빚을 탕감시켜 주기도 하는데 그 이유는 그가 악한 사람이 아니라면, 반대로 그가 부족함을 극복할 수 있도록 우리가 도와주어야 할 대상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특히 교회 안에서도 가만히 보면, 물론 악한 사람이 간혹 없을 수는 없겠지만, 대부분 부족한 사람이 많은 것입니다. 그 중에는 사람들과의 관계를 어떻게 만들어 가야 하는 줄도 모르고, 어떻게 감사를 표현해야 하는 줄도 모르고, 관계가 어려워졌을 때 어떻게 사과를 하고, 꼬인 관계를 풀기위해서 어떤 시도를 해야 하는지 조차 모르는 분들도 많습니다. 또 어떤 경우에는 정말 보통 사람과는 생각도 다르고, 문화도 다른, 학창시절에 우리가 흔히 저 애는 다른 별에서 왔나봐~” 하던 그런 사람들이 종종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나쁜 사람이 아니고 부족한 사람들입니다. , 우리가 보호해 주어야 하고, 교회 안에서 훈련을 받고 세상에 나가 살 수 있도록 우리가 도와주어야 할 사람들인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그런 사람을 향해서 속된 말로 싸가지가 없다고 삿대질을 하고, 쉽게 인간 말종이라는 꼬리표를 붙이고, 나쁜 사람이라고 단정 짓고 우리의 마음 문을 닫아버리는 실수를 범하고 있는 것입니다. 누군가가 미울 때, 다시 한번 그가 나쁜 사람인가 아니면 부족한 사람인가를 생각해 보아서 누군가를 쉽게 정죄하는 실수를 범하지 않아야 하겠습니다.



BAD PERSON OR A PERSON WHO LACKS COMMON SENSE


Sometimes we experience disappointment in people we meet either in society or in house church and the disappointment will lead to a break in the relationship.  When a discrepancy is noted in a person's words or deeds, we tend to conclude that the person is 'bad'.  Then, we wonder 'How can one be like that as a human being?' and close our minds toward him.


In that case, the feeling of betrayal does a big part in breaking any human relationship.  We started the relationship expecting that the person would be a good person and shared our hearts with him.  When it was proved to be the contrary, the betrayal angers us to terminate the relationship.  However, we need to think about whether he is truly a bad person or someone who lacks common sense.  It is surprisingly frequent that when someone speaks lies or acts inconsistently, it is because of foolishness rather than evil intent.


For example, if someone fails to keep his words in his business dealings and causes inconvenience, it could be because he is internationally lying to take undue advantage, but it is also possible that his intention was good but due to lack of business experience or lack of ability, he could not deliver.  Of course, the latter does not excuse him from his responsibility, but that does not mean that he is a bad person.


That is why sometimes when people understood that the wrongdoer did not have bad intentions, they tried to lend a helping hand or to reduce the requirements to give him a second chance.  The reason is that if the person is not bad, then he is the object for us to provide help so that he can overcome the difficulties.   


In the church, I am sure that we have a bad person once in a while, but the majority of these are people who lack social skills.  Many of them do not know how to build a relationship with others, do not know how to express appreciation, or how to apologize or mend things when there is difficulty in a relationship.  Of course, sometimes, we have someone who is so different in thoughts and culture, that he seems to be from a different planet.


These are not bad people but people who need help.  We need to protect and help them so that once they are trained in the church they can go out in the world and function more productively.  However, often we assume that they are bad, point a finger at them, and terminate relationship.  When someone offends you, please try to discern whether he truly is a bad person or rather someone who lacks common sense.  As a Christian, we need to be careful not to accuse or wrongly judge others.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26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334
235  "위기의 청소년들과 시간 같이 보내기" <2. 19.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18 1278
234  "대화에 반응하는 법" <2. 1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11 1385
233  "절대 고수해야 하는 몇가지 원칙들" <2. 5.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2-04 1358
232  "올해 선교잔치는 이렇습니다." <1. 29. 2017> 이수관목사 2017-01-28 1155
231  "요즈음 아내의 현황은 이렇습니다." <1. 22. 2017> E-Sub. +5 이수관목사 2017-01-21 1539
230  "올해 저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1. 15.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1-14 1195
229  "올바른 기도제목을 찾는다는 것" <1. 8.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1-07 1225
228  "지난 한해를 돌아봅니다." <1. 1.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6-12-31 1088
227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334
226  "성탄절이 주는 위로" <12. 25. 2016> E-Sub. 이수관목사 2016-12-24 975
225  "어떻게 하면 기도가 달라질까?" <12. 18. 2016> E-Sub 이수관목사 2016-12-17 6177
224  "목장 모임의 꽃이 나눔인 이유" <12. 11. 2016> E sub. 이수관목사 2016-12-10 1201
223  "요즈음 세대의 몇 가지 특징들" <12. 4. 2016> E-Sub 이수관목사 2016-12-03 1265
222  "나쁜 사람과 부족한 사람" <11. 27. 2016> E-Sub 이수관목사 2016-11-26 1270
221  "싱글사역을 기억해 주세요" <11. 20. 2016> E-Sub 이수관목사 2016-11-19 1176
220  "송년잔치의 준비를 시작하면서" <11. 13. 2016> E-Sub 이수관목사 2016-11-13 1058
219  "자녀교육을 책임지는 교회" <11. 06. 2016> 이수관목사 2016-11-05 1122
218  "케이티 지역에 땅 구입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10. 30. 2016&… 이수관목사 2016-10-29 1442
217  "지난주의 경험에서 오는 단상(短想)" <10. 23. 2016> 이수관목사 2016-10-22 1260
216  "신앙은 갇혀있는 틀을 깨고 나오는 것" <10. 16. 2016> 이수관목사 2016-10-16 1233
215  "아름다운 교회를 꿈꾸며" <10. 09. 2016> 이수관목사 2016-10-11 1373
214  "우리 모두의 참여가 절실합니다." <10. 2. 2016> 이수관목사 2016-10-01 1289
213  "사역자들의 모임을 시작하려 합니다." <9. 25. 2016> 이수관목사 2016-09-24 1256
212  "나를 기쁘게 하는 것들" <9. 18. 2016> 이수관목사 2016-09-19 1281
211  "침례가 부담스러우세요?" <9. 11. 2016> 이수관목사 2016-09-10 1241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mail to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