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60건, 최근 0 건
   

"너무 늦게 끝나는 목장" <03.24.2013>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3-03-23 (토) 14:21 조회 : 1002


목장을 하다보면 늦게 끝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어떤 특정한 문제로 얘기를 심각하게 하다보면 시간 가는 줄 몰라서 새벽 2시가 넘어서 끝나는 경우가 있기도 하고, 또 사람이 북적거릴 때는 안 그런데 분가를 했거나 어떤 사정으로 많이 참석을 못해서 숫자가 적어 졌을 때 평소에 안 하던 얘기가 나오면서 길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렇게 한두 번 늦게 끝나는 것은 괜찮지만 어떤 목장의 경우는 항상 그렇게 새벽 2시가 넘어서 끝나는 목장들이 있습니다. 물론 얘기하느라 시간가는 줄 몰라서 그렇고, 몸은 피곤해도 그 안에 치유가 있고, 재미도 있기 때문에 괜찮다는 생각은 하지만 그래도 목장은 기본적으로 너무 늦게 끝나면 곤란합니다.



일단 목장이 너무 늦게 끝나면 VIP를 전도하는 분위기가 만들어 지지 않습니다. 우리는 목장이 익숙하고 식구들의 집을 방문하는 것이 자기 집에 온 것처럼 자유롭지만 VIP들에게는 남의 집에 초대가 되어 와 있다는 것 자체가 부담이 되기 마련입니다. 또 평소의 생활 패턴이 있는데, 모임이 오래 지속되어 그 패턴이 깨진다고 느껴지면 다시 오기가 부담스럽기 마련입니다. 따라서 VIP들이 방문하는 날은 특별히 탄력적으로 운영해서 가능하면 간단한 모임이 되도록 해서 다음에 또 오고 싶은 마음이 들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또 VIP뿐만 아니라 우리의 목장생활도 마찬가지입니다. 이것이 하루 이틀 하는 것이 아니고 우리의 삶인데, 아무리 재미가 있어도 다음날 일과에 피해를 준다던지, 학생들은 공부에 방해를 준다던지 하는 정도가 되어 피곤이 가중되면 오래 가지 못한다는 것을 기억하고 운영을 해야 할 것입니다.



언젠가 가정교회를 시작한지 2년 정도 되는 교회의 목장을 하는 평균 시간이 2시간 30분이라는 data를 본 적이 있습니다. 물론 이건 너무 짧습니다. 목장 시간이 이렇게 짧다는 것은 아직 목장을 이해하지 못한 이유이고 그런 가운데서 목장의 능력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적어도 VIP가 적응하기 전까지는 3시간은 넘지 말아야 하고, 평소에도 4시간은 넘지 말아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어떤 목장은 그 목장의 특성상 조금 예외가 있을 수 있고, 또 어떤 경우는 나눔이 길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 있으니 자동적으로 할 수 있는 얘기는 아니지만 목자님들이 평소에 짧지만 깊이 있는 나눔을 할 수 있도록 효율적인 인도에 신경을 써야 할 것입니다.



자, 그렇다면 결국 일주일에 4시간 만나는 것으로 어떻게 이 모임에서 치유가 있고, 또 가족 간의 사랑이 나올 수 있는가? 그것은 목장 시간외의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가에 있습니다. 일주일간의 바쁜 삶 가운데 짧게 짧게 가지는 시간들이 사랑을 키우게 합니다. 자매님들의 경우, 장을 같이 보러간다던지, 아침에 잠깐 만나서 커피타임과 함께 기도하고 헤어지는 그런 시간들. 형제님들은 어렵게 시간을 내어 직장근처에서 같이 점심을 먹는 시간들. 전화해 주고, 아플 때 음식 Togo 해다 넣어주면서 안부를 물어주고, 이런 일주일간의 생활들이 서로의 친밀도를 높혀주고 이런 친밀이 만들어 질 때 이것이 목장 모임이 짧으면서도 수준높은 시간으로 만들어 주는 것 같습니다.



임관택 2013-03-31 (일) 23:39
목사님, 귀한 insight 감사드립니다. 제 아내와 이부분에 대해 나누며 적용하고자 하였습니다. 언제 서울오시면 뵙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26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105
35  "억울한 기독교인들" <04.28.2013> +1 이수관목사 2013-04-27 856
34  "목회자 세미나를 맞이하면서" <04.21.2013> 이수관목사 2013-04-20 845
33  "박광우 사무장님이 은퇴를 하십니다" <04.14.2013> +4 이수관목사 2013-04-13 1641
32  "제발 좀 전화기는 참아주세요" <04.07.2013> 이수관목사 2013-04-06 961
31  "부흥회 강사님을 소개합니다" <03.31.2013> +2 이수관목사 2013-03-30 1149
30  "너무 늦게 끝나는 목장" <03.24.2013> +1 이수관목사 2013-03-23 1003
29  "교회 보험에 대해서 알려드립니다." <03.17.2013> 이수관목사 2013-03-16 1048
28  "예수영접 모임에 다시 오셔도 좋습니다." <03.10.2013> +1 이수관목사 2013-03-09 1049
27  "수요 예배 참석을 권합니다. " <03.03.2013> +5 이수관목사 2013-03-02 1073
26  "수고와 고생후에 맛보는 예배의 은혜" <02.24.2013> +2 이수관목사 2013-02-25 897
25  "우울증에 관해 몇 가지 알아 두세요" <02.17.2013> +5 이수관목사 2013-02-16 1010
24  "자녀교육을 위해서 머리를 맞대고 있습니다." <02.10.2013> 이수관목사 2013-02-09 958
23  "열등감으로부터 자유해지는 법" <02.03.2013> 이수관목사 2013-02-02 1001
22  "나의 인생에 영향을 준 사람" <01.27.2013> 이수관목사 2013-01-27 1685
21  "세겹줄 기도가 끝났습니다." <01.20.2013> +3 이수관목사 2013-01-19 844
20  "아름다운 이별" <01.13.2013> 이수관목사 2013-01-12 934
19  "새해 첫 출발을 세겹줄 기도로" <01.06.2013> 이수관목사 2013-01-05 886
18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12.30.2012> 이수관목사 2012-12-29 864
17  "전 교인 연속 금식기도가 끝이 납니다" <12.23.2012> +2 이수관목사 2012-12-22 1082
16  "크리스마스 선물" <12.16.2012> +3 이수관목사 2012-12-15 994
15  "몰몬교는 어떤 종교인가?" <12.9.2012> +2 이수관목사 2012-12-08 1160
14  "자신만만은 미성숙입니다." <12.2.2012> +4 이수관목사 2012-12-01 872
13  "평안한 추수감사절을 보냈습니다." <11.25.2012> +1 이수관목사 2012-11-24 899
12  "형제님, 자매님이라고 부르겠습니다." <11.18.2012> +10 이수관목사 2012-11-17 1234
11  "지치지 않고 사역할 수 있는 방법" <11.11.2012> +2 이수관목사 2012-11-10 937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mail to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