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60건, 최근 0 건
   

"우울증에 관해 몇 가지 알아 두세요" <02.17.2013>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3-02-16 (토) 16:38 조회 : 1024


요즈음은 주변에서 우울증에 시달리는 분들이 많습니다. 아주 오래된 심리학 월간지의 발표에 따르면 미국에서만 매년 9백만 명이 우울증에 걸린다고 하고 그 중에 15퍼센트 정도인 130만 명가량이 결국 우울증을 통해서 어떤 식으로든지 자기 파괴를 경험한다고 했으니 지금은 그보다 훨씬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우울증에 대해서 기본적인 부분은 성도님들도 알고 있어야 하기 때문에 도움이 될 만한 얘기를 몇 가지 정리합니다.



무엇보다도 먼저 기억해야 하는 것은 우울증은 신앙이 안 좋아서 생기는 것도 아니고, 또 죄 때문에 하나님이 버리셨다거나, 또는 벌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따라서 패배의식을 느낄 필요도 없고, 또 우울증에 시달리는 사람들에게 “신앙이 있는 사람이 왜 그 모양이야, 툭툭 털고 나와!” 라고 쉽게 얘기할 수 있는 부분도 아니라는 것입니다. 신앙인도 얼마든지 우울증에 시달릴 수 있는 것이고, 또 어떤 신체적인 문제의 부작용 때문이거나 때로는 우울증 그 자체가 질병일 수도 있기 때문에 어떤 경우도 우리가 쉽게 판단할 문제는 아니라는 것입니다. 특별히 우리가 조심해야 하는 것은 우울증을 영적인 문제로만 생각하여 조금 이상하게 행동한다고 해서 쉽게 귀신들렸다고 생각하던지, 또 그 해결도 기도로만 해결하려고 한다든지 하는 것은 건강하지 못한 행동입니다.



대부분 우울증은 삶 가운데서 생기는 어떤 상실을 경험할 때 생깁니다. 큰 실패를 맛보았거나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거나 할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초기에는 큰 고통을 맛보지만 시간이 가면서 정상으로 회복이 되는데, 그것이 수 주일을 넘어서 몇 달간 지속되면 치료가 필요한 단계이므로 방치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별히 초기에 적절한 조치를 해서 해결할 수 있는 것을 방치해서 습관화가 되면 결국은 무력한 사람이 되고, 나중에는 더 큰 피해를 볼 수가 있으니 정도가 심하게 우울증이 오래 간다 싶으면 방치하지 말고 일단은 교육을 받은 사람과 상담해 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모든 우울증이 다 어떤 정신적 혹은 영적인 문제로 생기는 것이 아니고 생체적인 원인에 의한 것일 경우도 많습니다. 여성들이 겪는 생리의 부작용으로 생기는 경우를 포함해서 산후 증상, 갱년기 때문에 생기는 경우도 있고, 갑상선등의 내분비 장애나, 홀몬의 불균형 문제 등이 우울증을 일으키는 경우도 많습니다. 따라서 이런 경우는 전문가의 상담을 받아 보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어떤 경우는 간단한 약물치료로 굉장히 빠른 효과를 보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우리는 목장이 있어서 자연스럽게 마음을 오픈하고 사랑의 관계 안에서 이해해 주고 이끌어 줌으로 자연스러운 치유의 가능성이 많습니다. 이 경우 필요한 것은 급한 정죄나 손쉬운 충고나 위로가 아니고 사랑 안에서 이야기를 들어주려는 노력과 남의 고통을 이해하려는 마음입니다. 서로를 살피고 사랑 안에서 돌아보아 진정한 치유의 공동체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박진섭 2013-02-17 (일) 03:09
그러니까, 어떻게 하면 우울증에 걸리기 쉬운가 말씀하시는 거죠?
그리고 치료법은 무엇인가?도 말씀하시니,,,
"병 주고  약도 주고" "북도 치고 장구도 치고" "좋은게 좋타!" 이 말씀인가요?
p.s. 요즈음, 목사님 글에 너무나 공감할 부분이 많아 댓글이 뜸했던 것 같아요. 가까스로 틈새를 엿보았기로, 남자라면 댓글이 올라야 되는 거 아닌가? 해서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상규 2013-02-17 (일) 21:36
저는 우울증 걸려 보았던 사람으로 이수관 목사님 말씀이 우울증을 겪고 있는 성도와 도움을 주는 입장에서 많이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오래전 우울증에서 회복되어 더 신앙생활에 열심 하려고 노력 하는 형제 입니다.  읽는 저보다 훨씬더 경험이 많으신 분들께 무례하지 않았길 바랍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옥덕식 2013-02-19 (화) 02:28
저도 직장을 잃었을때 우울증을 앓았습니다. 세상에서 something 하다고 생각했던 모든것이 하루 아침에 nothing이 되고 또한 체류신분 문제등 그 충격이 너무 커서 다시는 아무것도 할수 없을 것 같고 가족에게 도움이 되는 존재인지, 그러면서 (특히 혼자 있을때) 극단적인 생각들이 들곤 했는데, 그때 막 시작한 믿음생활, 목장생활을 통해서 이를 극복할수 있었습니다. 그때를 다시 되돌아보면 함께해준 목장식구 한분 한분께 함께 있어준 것 만으로도 감사하고(직장 마치고 다시 집까지 찾아와 놀아주고...),특히 사랑으로 섬겨주신 안목자님/목녀님께 다시 감사를 드리게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고태호 2013-02-22 (금) 08:10
급한 정죄나 손쉬운 충고나 위로가 아니고...들어주려는 노력과 남의 고통을 이해하려는 마음.....이부분이 감동적입니다.  저는 늘 들어주고 이해하려는 마음보다 정죄, 충고, 위로가 앞서는것 같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진섭 2013-02-25 (월) 21:26
아니? 일을 잘 한다 하심은 도둑질까지도 일의 범주에 넣고서 하시는 말씀인가요? 그럼 그냥 눈감아 주셔야죠.
아니면, 나가겠다는 사람을 붙잡진 마셔요. 다만,,, 네가 다시 오고 싶을 땐, 그땐 정직하길 바란다고 알고 있슴을 밝히심이 좋겠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26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223
35  "억울한 기독교인들" <04.28.2013> +1 이수관목사 2013-04-27 871
34  "목회자 세미나를 맞이하면서" <04.21.2013> 이수관목사 2013-04-20 858
33  "박광우 사무장님이 은퇴를 하십니다" <04.14.2013> +4 이수관목사 2013-04-13 1652
32  "제발 좀 전화기는 참아주세요" <04.07.2013> 이수관목사 2013-04-06 973
31  "부흥회 강사님을 소개합니다" <03.31.2013> +2 이수관목사 2013-03-30 1165
30  "너무 늦게 끝나는 목장" <03.24.2013> +1 이수관목사 2013-03-23 1018
29  "교회 보험에 대해서 알려드립니다." <03.17.2013> 이수관목사 2013-03-16 1061
28  "예수영접 모임에 다시 오셔도 좋습니다." <03.10.2013> +1 이수관목사 2013-03-09 1062
27  "수요 예배 참석을 권합니다. " <03.03.2013> +5 이수관목사 2013-03-02 1091
26  "수고와 고생후에 맛보는 예배의 은혜" <02.24.2013> +2 이수관목사 2013-02-25 911
25  "우울증에 관해 몇 가지 알아 두세요" <02.17.2013> +5 이수관목사 2013-02-16 1025
24  "자녀교육을 위해서 머리를 맞대고 있습니다." <02.10.2013> 이수관목사 2013-02-09 973
23  "열등감으로부터 자유해지는 법" <02.03.2013> 이수관목사 2013-02-02 1012
22  "나의 인생에 영향을 준 사람" <01.27.2013> 이수관목사 2013-01-27 1698
21  "세겹줄 기도가 끝났습니다." <01.20.2013> +3 이수관목사 2013-01-19 854
20  "아름다운 이별" <01.13.2013> 이수관목사 2013-01-12 961
19  "새해 첫 출발을 세겹줄 기도로" <01.06.2013> 이수관목사 2013-01-05 897
18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12.30.2012> 이수관목사 2012-12-29 873
17  "전 교인 연속 금식기도가 끝이 납니다" <12.23.2012> +2 이수관목사 2012-12-22 1096
16  "크리스마스 선물" <12.16.2012> +3 이수관목사 2012-12-15 1003
15  "몰몬교는 어떤 종교인가?" <12.9.2012> +2 이수관목사 2012-12-08 1178
14  "자신만만은 미성숙입니다." <12.2.2012> +4 이수관목사 2012-12-01 899
13  "평안한 추수감사절을 보냈습니다." <11.25.2012> +1 이수관목사 2012-11-24 910
12  "형제님, 자매님이라고 부르겠습니다." <11.18.2012> +10 이수관목사 2012-11-17 1244
11  "지치지 않고 사역할 수 있는 방법" <11.11.2012> +2 이수관목사 2012-11-10 951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mail to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