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241건, 최근 0 건
   

김민수/신정 대행 목자 임명 소감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7-07-01 (토) 12:57 조회 : 991

김민수/신정 두분이 최덕흥(최은영) 목자가 사업차 타주에 상주하게 되는 관계로 불가리아 목장을 이어 받았습니다. 
아래는 4월 30일 임명 때 간증한 내용입니다. 


 
DSC_0850.JPG


목자 간증

안녕하세요. 불가리아 목장의 김 민수 입니다. 작은 저를 크게 쓰고자 하시는 하나님의 은혜에 영광 돌리면서 목자임명 간증을 시작하겠습니다.
제가 목자가 되기까지 저의 인생에는 3번의 기회를 통해 하나님이 저를 붙잡아 주셨습니다.

1. 예수님에 대한 작은 소망을 가슴으로
저는 하나님을 믿지 않는 가정에서 태어나 그것도 엄격하신 조부모님 슬하에서 하나님을 모르고 살다가 중학생때 친구의 전도로 교회에 출석하기 시작하며 하나님의 크신 사랑에 감동받고 예수님을 영접한 후 믿음생활을 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러나 곧 불교신자이신 할아버님의 반대에 부딪히게 되었고, 그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교회를 계속 다닐수 있었던것은 저를 자식보다 사랑해 주신 할머님의 도움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때는 예수님을 믿는것이 너무 좋았고, 저의 청소년기는 거의  매일 찬양을 하며 교회에서 살았던것 같습니다. 이렇게 하나님은 버려저있던 저를 자녀 삼아 주셨습니다.

2. 지금의 와이프와의 결혼
지금부터는 저의 러브스토리 입니다. 그러던중 고등학교 시절 저의 와이프를 교회에서 만나 교회커플이 되었지요. 하지만 대학에 진학을 하면서 이성친구였던 와이프가 호주로 유학을 가게되어 헤어지게 되면서 믿음생활이 뒷전이 되고, 하나님을 잠시 옆에 모셔두고 제가 하고 싶은데로 결정한데로 살면서 예배에 출석만 하는 날날이 방탕교인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냥 그렇게 시간을 허비 하는 제가 하나님은 걱정이 되셨는지 유학갔다 돌아온 와이프와 다시 만나게 하시고 저를 세상적으로 떨어지지 않도록 붇잡아 주셨습니다.결국 결혼까지 하게되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다시 저를 강한 끈으로 묶어서 낭떨어지에서 당겨주셨습니다.

3. 서울 교회안에서 시련을 통해 어른으로 성장시켜주신 하나님
결혼을 하고 다음해에 미국으로 유학가기로 결심했을때 어디로 갈까 고민을 하다가 우연히 텍사스로 결정했는데, 이것이 저에게 하나님이 주신 3번째의 기회임을 알게 되었습니다.이때 부터 하나님은 저를 다듬어가실 계획을 하신것 같습니다. 저는 외향적으로 보이나 내성적이고 독립심이 강하며 계획적이고 의지가 강한 사람입니다. 하지만, 이모든것이 휴스턴에 와서 한순간에 무너져 내렸습니다. 무엇보다도, 하나님은 3가지 방법으로 내인생의 주관자가 내가 아니라 하나님이라는것을 깨닳도록 하여 주셨습니다. 

제가 처음 유학올 당시 먼 친척이 짧은 기간동안 현금을 융통하고자 한다고 하여 유학자금으로 모아 두었던 돈의 일부만 가져오고 나머지를 친척에게 빌려 주었습니다. 하지만 실제 차가 없이 이곳 에서 사는것은 거의 불가능 하다는것을 알고 몇개월이 지난후 그 먼 친척에게 빌려주었던 돈을 돌려 받으려 하자, 그 친척분은 지금 사정이 너무 안좋아서 돈을 갑을수가 없다고 말을 전하고 그 이후로 연락 두절이 되어버렸습니다. 그 이후로 결국 가져온 현금은 다쓰고 형편이 어려워져 발만 동동 구르며 지낼때 하루 하루가 막막하여 어찌해야 할바를 모르다가 제자의 삶을 듯던중 문득 하나님을 믿고 의지해보자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태복음 6장 26절의 말씀처럼 공중을 날아다니는 새들도 하나님께서 먹이시는데 나를 그냥 두시진 안을거라 생각하며 다만 내가 나의 삶에 최선을 다해 살고 나의 의지가 아닌 하나님께 순종하며 늘 기도로 간구하였습니다.

그 이후로 저는 정말 이상하리 만큼 하나님의 채워주심을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첫째로, 박사과정 동안 RA 펀드를 받게 되고, 과외를 통해 부족한 생활비를 충당할수있었고, 졸업도 하기전에 첫직장에서 오퍼를 받게 하셨습니다. 두번째로,저는 엔지니어링 컨설팅이라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이 직업은 소방관과 같은 직업이어서 꼭 어디에서 불이 나면 언제든지 전투에 준비된 자세로 불을 끄기 위해서 마지막에 불구덩이로 투입이 됩니다. 불이 항상 나는것도 아니고 빨리 진압해야 하기 때문에앞 일을 예측하기가 어렵고 프로젝트의 기간이 짧은 단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신기하게도 지금까지 단 한번도 일이 끊겨본적이 없었고 금요일에 일이 끝나 다음주 월요일 부터 어떻게 해야 하나 걱정을 하면 항상 월요일에 클라이언트에게 전화가 와서 다시 바빠지기 시작합니다. 그렇게 채워주심에 감사함으로 하나님을 더욱 의지해야하는데 이번에는 일이 내 삶에 주인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러던 중 저에게 또 다시 큰 시련이 왔습니다. 생각지도 못하게 건강해보이던 저의 아내가 몇년을 걸쳐 아프기 시작합니다. 처음엔 자궁 근종으로 자궁 적출 수술을 하고, 유방암 2기로 1년에 걸쳐 몇차례의 수술을 했는데 최근에는 사소한 실수로 엄지 발가락의 힘줄이 끊어지며 3, 4년에 걸쳐 병원을 내집처럼 드나들었던것 같습니다. 그럴때마다 내가 할수있는일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대신 수술받을수 없고, 대신 아파할수도 없습니다. 다시한번 저는 하나님께 무릎꿇고 간절하게 기도하였습니다. 감사하게도 이 모든 수술들이 성공적으로 잘 마무리 되었고 지금은 암이 재발되지 않도록 경과를 지켜보고 있는 중입니다. 이 많은 일들이 우연이라 말하기엔 말이 안되는 일입니다. 주님의 넘치는 사랑과 은혜를 경험하게하신 하나님께 항상 감사하며,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그 큰 사랑과 은혜를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고자 헌신하였더니 갑자기 목자사역을 하라 하십니다. 자신은 없지만 그리고 부족함이 많지만 열심히 목자 사역을 하고자 합니다.

4. 목자로서의 각오
기본에 충실하며충실한 성실하고 사랑이 넘치는 헌신적인 목자,기도와 말씀으로 단련된 성숙된 영적세계로 목원을 인도할수 있는 멋진 리더가 되도록,감각이 톡톡 튀는 멋진 목자,마태복은 5장 16절의 말씀처럼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하나님을 감동시키는 목자가 되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끝으로, 저의 영적 멘토가 되어 주시는 이영남 집사님과 정공현 목자님 , 사랑이 넘치는 우리 불가리아 목장 식구들  그리고 하나님이 보내 주신 저의 반쪽 아내에게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목녀 간증 
 
안녕하세요.불가리아 목장의 김 신정입니다. 제가  간증을 준비하면서 무슨말을 해야할지 고민하던 중 다시한번 저의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저는 모태신앙이었기에 별다른 고민도 하나님의 존재에 거부감 또한 없습니다. 모든것이 당연한 일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저는 혼자가 편한 사람입니다. 어려서 부터 늘 저는 사람들을 만나는것이 부담스러워 피해있었습니다. 교회에서는 예배가 끝나기가 무섭게 집에 돌아와 방안에서 나가지 안았습니다. 그때 부터인가 아마도 저는 세상과 벽을 치고 혼자만의 세상에서 살았던것 같습니다. 그래도 한국에선 아쉬운게 없었고 형제가 많은관계로 외롭지 안았고 편안했던거 같습니다. 

그러던 중에 남편과 결혼을 하고 미국에 오게 되었습니다. 미국에 가면 제일 먼저 교회에 가서 예배를 드리라는 부모님 말씀에 아버지가 소개해주신 지인의 도움으로 휴스턴 서울교회를 출석 하게 되었습니다. 처음 목장에 방문할 당시 목자 목녀님께서는 저를 가족처럼 반겨주시고 챙겨주셔서 많은 감동을 받았고 ‘아 멋지다 나도 저렇게 살 수있을까’라는 생각을 하게되었으나 그것도 잠시 저는 넘치는 사랑으로 섬겨주신 목자 목녀님처럼 내가 할수없을것 같았기 때문에 목녀는 나와는 거리가 먼 사역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감사에 헌신을 한다 해도 지금 말고 나중에 언젠간 할겁니다 라고 기도했습니다. 그렇게  또 다시 세상에 벽을 치고 혼자가 좋아지려했고, 남편에게는 조용히 살자/ 교회에서 튀지말라며 협박도 했습니다. 그런 제가 어떻게 목녀사역을 헌신을 했을까요.

그런 저에게 결정적 계기가 된것은 2년전 제가 유방암이라는 진단을 받았을때였습니다. 망치로 얻어맞는 기분이었습니다. 제 스스로에게 내가 왜라는 질문을 수도없이 하였고 아이들을 보면 그냥 하염없이 눈물이 났습니다. 그렇게 병원을 오가며 슬픔에 젖어있을때 킨더를 다니고 있던 둘째아이가 그림을 그리다 말고 “엄마 내가 말 안들어서 하나님이 엄마 아프게하는거야?”라고 물었을떄 “아니야 엄마가 건강관리 안해서 그런거야 약  잘먹고 치료받으면 금방 나을꺼야” 라고 말을 했는데 4학년이었던 첫째 아이가 성경구절을 읽어주며 하나님은 우리가 잘못해서 엄마를 아프게 하지안아! 하나님은 우리를 얼마나 사랑하는데.  중요한건 아이들의 기도를 더 잘 들어주신다는거야. 그러니까 우리가 엄마를 위해 열심히 기도하자라고 말하더니, 두손을 맞잡고 기도하는것이었습니다. 

이렇게 아름답게 믿음성장 시켜주신 백동진 목사님과 여러 교회 학교 선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하나님께서는 많은 형제,자매님들을 통하여 매 순간 순간 저에게 섬김과 사랑을 보여주셨습니다. 저를 위해 많은 분들이 기도해주시며 심지어 제가 잘 모르는 분들이 오셔서 자매님을 위해 기도하고있어요.라고 말씀하셨고, 제가 한국에서 다니던 교회분들도 저에게 기도해주시기위해 전화를 걸어와 기도해주셨습니다. 그때부턴가 저는 속상함보다 감사함이 넘쳤습니다. 유방암을 일찍 발견된것에 감사, 치료를 받을수있는것에 감사, 든든한 남편이 옆에서 지켜줌에 감사, 치료 잘 받아 건강함에 감사, 저를 위해 많은 형제 자매님과 목장 식구들이 기도해주심에 감사입니다.이제는 제가 받은 사랑을 조금이 나마 나누며, 누군가를 위해 기도해주고 힘이 되어줄수 있지 안을까. 제가 먼저 마음의 문을 열고 다가가길 하나님은 원하시는 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처음부터 목녀사역을 하겠다고 마음먹은건은 아닙니다. 어떤  사역이든 기회가 오면 순종하겠다고 마음 먹었을때에  첫번째로 온 기회가 목녀사역이었기에 순종합니다. 아직은 서툴고 부족합니다. 여전히 많이 걱정도되고 어색합니다. 목원들이 힘들어하지는 않을지 늘 조심스럽고 미안한 맘이 듭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든든한 백을 믿고 한발 한발 나아가려고 합니다. 저희를 응원하고 기도해주는 목장 식구들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하나님께 기도하며 따뜻한 목녀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하늘복 많이 받으세요.



박현구/미정 2017-07-01 (토) 19:00
먼저 축하드립니다. 두분이 같은 초원이어서 좋고, 많은 사역의 열매를 맺어가는 모습을 옆에서 볼 수 있기를 소원해봅니다. 사진에서 처럼, 하나님이 주시는 축복으로 두분 가정에 항상 웃음이 가득하고 사랑이 넘치길 기도하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정종대/경희 2017-07-03 (월) 16:30
김민수 목자님, 신정 목녀님 축하드립니다. 초원에서 함께 하게 되어 기쁩니다.
두분의 사역에 하나님 축복이 함께 하시고 목녀님 항상 건강하시기를 기도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철웅/진희 2017-07-04 (화) 08:13
김 민수 목자님 신정 목녀님.. 은혜로운  임명 긴증 감시하고 축하 드려요^^  앞으로 두분을 통하여 하나님이 하실 일들이 기대되고 같은 초원에서 기도하며 사역할로 있어 감사합니다. 두분이 섬기시는 목장 식구들 또 가정 하나님이 지켜 주시길 기도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영남/현숙 2017-07-04 (화) 19:43
김민수/신정 목자목녀님, 은혜스러운 간증 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 두분의 삶 가운데서 그리고 목장 사역에서 항상 같이 하시기를 바라며 은혜롭고 많은 열매가 있는 사역이 될것을 믿습니다.  하나님께서 벌써 목장의 기도 응답 주신것 축하 드리고 계속 목자목녀님의 기도에 응답 하실것 또한 믿습니다.  우리 초원에서 같이 할수 있어서 또한 기쁘네요.  오래 오래 건강하시고 하나님의 기쁜 쓰임을 받는 두분 되시기를 바랍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정지원 2017-07-04 (화) 21:55
항상 주 안에서 승리하시는 목자 목녀님되시길 기도합니다. 계속 함께 신앙생활할수 있어 좋구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유지석 2017-07-05 (수) 10:58
김민수 목자님, 김신정 목녀님께 축하드리며, 은혜로운 간증문 감사드립니다. 두분 사역에 큰 열매가 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정공현 2017-07-10 (월) 16:03
늦었네요. 많이 축하해요. 행복한 목자 목녀 되세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민수 2017-07-12 (수) 15:46
모두 정말 감사드립니다. 하나님께 쓰임받는 목자가 되기 위해 열심히 하겠습니다. 항상 기도 부탁 드릴께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24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8645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3861
14241  ˇ<?>구하라, CCTV. 데이트폭력인가? 쌍방이면 뭐.. mukwuom7765 2018-09-14 16
14240  왜 딸기맛 샀어? 그녀의그녀 2018-07-29 75
14239   2018-04-24 157
14238   2018-04-20 157
14237  # 2018-04-13 176
14236  û 2018-04-13 181
14235   2018-04-13 173
14234   2018-04-12 206
14233   2018-04-05 209
14232   2018-04-03 189
14231  [ 2018-03-28 210
14230  [060 2018-03-26 136
14229   2018-03-26 156
14228   2018-03-26 150
14227   2018-03-25 140
14226   2018-03-25 149
14225  060 ȫ 2018-03-24 174
14224   2018-03-23 141
14223   2018-03-23 129
14222  # 2018-03-19 164
14221   2018-03-18 145
14220  060 2018-03-17 168
14219  선교의, 절박한 쿨데삭(cul-de-sac)... 김흥근서명희 2017-10-21 510
14218  또 그 사람이 설치고 있습니다. +2 이수관목사 2017-08-17 1300
14217  보수적인 기독교? +7 김성은A 2017-08-15 1136
14216  [SNY Ministry] 청소년부 새벽기도 김희준 2017-08-15 918
14215  [SNY Ministry] 8월 20일 6학년 학생들의 첫 청소년부 예배 김희준 2017-08-15 862
14214  단봉선 독일 난민팀 +2 이상현 2017-08-13 854
14213  2017 Vacation Bible School (VBS) 여름성경학교 사진 +2 김재형A 2017-08-13 1190
14212  홍현 자매님 모친 소천 +8 최철호 2017-08-11 1079
14211  이수관 초대 북미가사원장을 많이 도와 주세요 ^^; +3 최영기 목사 2017-08-10 1252
14210  보수적인 신앙? +4 김성은 A 2017-08-10 839
14209  "나의 등 뒤에서 나를 도우시는 주" - 여전히 촌스러운 찬양 +12 신동일목사 2017-08-08 1279
14208  장관석/송다연 가정에 새식구가 태어났습니다.^^ +5 백승한 2017-08-08 795
14207  (연수보고서) 확인과 감사, 그리고 확신 +2 박현교 2017-08-07 689
14206  겨자씨만한 믿음! +3 죄송하지만 익명 2017-08-07 999
14205  이광혁/박지현(B) 가정과 박지훈/정의정 가정에 아기가 태어… +11 이승권 2017-08-04 775
14204  주식 목부님 소천. +39 박치우 2017-08-03 1650
14203  [목자 수련회 탁아 가이드라인] +1 교회사무실 2017-08-02 882
14202  따라스꼬스 단봉선팀 사역 잘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5 따라스꼬스 2017-08-01 762
14201  어제 고생 많으셨지요? +4 이수관목사 2017-07-31 1103
14200  비쉬켁 목장에 장옥필 자매 부친께서 소천 하셨습니다. +21 장일순 2017-07-31 1020
14199  페루선교팀 현지 도착 +5 페루선교팀 2017-07-31 959
14198  이스라엘 나라의 회복? +2 김성은A 2017-07-30 794
14197  [알려드립니다] Fairbanls N Houston Rd. 공사로 인한 입구 폐쇄 교회사무실 2017-07-29 857
14196  이번주 토요일(7/29) 아침 9:00에 +1 김홍근 2017-07-28 821
14195  (연수 보고서) 잊지못할 감동의 여정 +3 이지훈 2017-07-26 868
14194  (연수보고서)이제야 눈으로 보고 배웁니다. +3 조광희 2017-07-25 752
14193  (연수보고서-김용화목사) 한 사람의 백걸음이 아니라 백사람… +2 김용화 2017-07-25 728
14192  아름다운 바닷가에서 봉변을 당했습니다! +7 신동일목사 2017-07-25 99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mail to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