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266건, 최근 0 건
   

(광고비) 개팔자

글쓴이 : 이희종 날짜 : 2017-01-12 (목) 16:44 조회 : 939
얼마전 초원 식구들과 나눈 얘기여서 초원 식구들에겐 미안하지만, 광고비를 따로 쓸 마음의 여유가 없어 그대로 올렸으니 초원 식구들을 여기서 닫으세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오늘 새벽에 목적이 이끄는 삶 30과를 읽었 습니다.  오늘 읽고 묵상한 것은 우리는 하나님과 이웃을 섬기는 삶을 살기 위해 창조 되었다는 말씀 이었고, 그런 삶이 정말로 값이 있는 삶이라는 것이었습니다.  

편하게, 귀하게 살며 70, 80 년동안 내속에 쌓아 놓은 것들은 내 의식이 육신과 함께 잠들때 모두 잃어 버리고, 사라져 버릴 것인데...  우리는 정말 하늘 나라에 보물을 쌓는 삶을 위해 창조 되었습니다.  그런 삶은 우리의 선택과 결단에서 시작하여, 하나님께서 주시는 힘으로 열매 맺고, 우리와 우리 주위의 삶들을 풍요롭게 합니다.  우리가 하늘 나라를 이땅에서 누리며, 만들며 살아가는것 입니다.  그길 밖에는 우리의 삶을 의미 있고 값있고 행복하게 하는 길이 없습니다.  이런 묵상들이 새벽에 내 가슴을 뜨겁게 했습니다.

묵상하는 가운데 이런 것들이 떠올랐습니다 : - 나는 지금까지 나자신 만을 위해 살아 왔다.  내가 좋아하는것이 제일 멋있어 보였고 세상의 모든 것에, 하물며 이웃과의 관계와 하나님과의 관계에 관한 것에 까지, 내게 좋으냐 옳으냐 하는것이 최종 판단의 기준 이었고, 철저하게 내가 좋은 대로 선택하고 나에게 충실하게 산다 생각하며 살았다.  내가 좋다고 생각하는 것들을, 이 완전하지 못하고 곧 사라질 육신과 의식이라는 그릇 속에 자꾸 자꾸 집어 넣어가는 것이 내 삶의 연속이었다.-

그런 내 삶이 개의 삶과 다른점은 : 개가 개밥을 먹을때 나는 불란서 요리를 먹었고; 개가 달을보고 howling 할때 나는
Maria Callas를 넋을 놓고 들었고; 개가 흰눈이 쌓인 마당에서 내리는 눈발에 흥분해서 뛰놀때 나는 Monet 와 Van
Gough 복사를 보고 했빛이 만들어 내는 요술이 천재의 붓과 색을 통해 나타난 아름다움을 기뻐 했고; 개가 추운 밖에서 벌벌 떨때 나는 따뜻한 이불 밑에서 TV를 보았고; 개가 지친 다리로 뛰어야 할때 나는 Honda를 타고 80 mph로 달렸고; 개가 보신탕 국물로 사라질때 나는 개 죽음은 안할거야 라는 막연한 자신감을 가지고 있었고... 하는 등등 이었습니다.  그리고 나는 이런 것들이 대표하는 인간의 문명 때문에 개팔자와 비교할수 없는 Homo Sapiens 다 하고 개를 무시 했습니다.

그런데 얼마전 사람들에게 말씀을 전하기 위해 묵상하는가운데, 내가 개팔자를 우습게 본다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가를 깨달 았습니다.  그것 보다 우리 인간이 절대로 개 팔자를 이겨 낼수가 없는 데도 개 보다 낳다는 환상에 사로 잡혀 살고 있구나 하는 것을 깨닫고 부끄러웠고 슬펏습니다.  주인 잘(?) 만난 개는:- 영양사가 고심을 해서 만들어낸 맛과 영양이
Taste of Texas 음식과 비교가 않되는 음식을 먹고- 스트레스 관리 하기 위해 동물 의사들이 돌보고-  발정을 하면 온갖 화장과 멋있는 옷을 입고 혈통 좋은 대상과 맛선을 보러 가고 (일본에서 살다 온 이옥순 자매님 한테 확인 해 보세요)-
Grooming 하는 집에가서 털에 때 빼고 광내고, 손톱 깍고, 발톱 깍고- 멋있는 옷으로 때 마추어 갈아 입고-  더울때 air
condition 된 개집에서 지내고-  주인이 죽을때 남긴 유산을 상속 받고-  어디를 가야 할때 운전 기사가 모는 Rolls Royce
Phantom ($500,000) 을 타고 가고- 이모든 귀한 것들을 개몸 속에 쌓아 넣기 위해 땀흘려 일하지도 않고, 스트레스도 받지않고-...

여러분들, 잘 사시기 위해 수고들 많이 하십니다.  많이들 이루셨습니다.  축하 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정말 개보다 더 잘 살 자신이 있는건가요?  우리는 언제나 Phantom을 스트레스 없이 타보게 될것인가요?  정말 우리는 지금 까지 해오든 개와의 경쟁을 계속 해야 할것인가요?  여러분의 경쟁 상대는 하발치 개 입니까, 중간치 개 입니까, 혹은 주인 잘(?) 만난 개 입니까?  정말 우리는 언젠가는 사라질 내 의식과 몸에다 쌓고 쌓아 가는 바보 같은 투자가 지혜로운 투자인가 한번 생각해 보아야 할것 입니다.  정말 이제 우리는 하늘 나라에 투자를 하기 시작 해야 겠습니다.

너무 속 뒤짚히게 하는 말같아 망서렸지만,  한번그냥 risk 해보자 썻습니다.  이것 보시고 불쾌하게 느껴지시면 전도서를 한번 읽어 보시지요.  사람이 쓴것 읽고 불쾌 해지면 그사람이 잘못 썻기 때문일수도 있지만,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불쾌 해지면 그것은 성령님께서 우리에게 도전을 주시기 때문이 아닐까요?

이희종 2017-01-12 (목) 16:51
이수관 목사님,
제가 무얼 잘못해서 같은 글이 두번 올라 갔네요 - 하나 삭제해 주시겠어요?
감사 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신동일목사 2017-01-12 (목) 18:14
저는 개팔자 1탄, 2탄 인줄 알았습니다. ㅋㅋㅋ

아마 저희들에게 두번 읽고 마음속에 새기고 이렇게 살라고 두번 올라갔는지도 모르겠습니다! ㅎㅎㅎ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선희 2017-01-12 (목) 18:46
이희종목자님,
일찌기 인간은 개하고 경쟁하면 손해볼 뿐이라던데요 ^^

개하고 겨루어서 :
비기면  - 개 같은 인간
지면    -  개 보다 못한 인간
이기면  -  개 보다 더한 인간

그런데 목자님 글 보고 하나도 불쾌하지 않았는데, 도전이 무척 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심성섭 2017-01-12 (목) 22:45
집집마다 개를 키우는 분들이 너무나 많음에 놀랐습니다.
신문 지상을 도배질하는 정유라 그 자매는 개와 고양이가 15마리 (?) 이상 된다고 하던데... 더 재미나는 기사는
독일로 운반하는 개 운송비로 6,000만원을 사용했다고 하니... 개팔자가 상팔자인것만은 사실이네요.
저는 비행기  일등석을 구경도 못해봤는데 말입니다.
분명한것은 [개는 개다] 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개를 우상처럼  키우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암튼,
자랑스런 주님의 자녀로 살기위해 오늘도  열심히 일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2017-01-13 (금) 11:20
그런데 개가 사람보다 나은 점도 많지요... ^^

유투브에 보면 식사 전에 기도하고 먹는 개도 많고,
안 보이는 곳에서도 주인을 알아보고 달려가고,
주인을 위해서라면 목숨을 아끼지 않고 충성하고, 
충직하고, 성실하고, 책임감있고...

물론 이런 것이 다 이성이기 보다는 프로그램에 가깝지만
우리가 하나님을 아무리 사랑한다고 해도,
주인에 대한 성실함과 한결 같음은 우리가 개보다 못한 것은 틀림이 없습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용교 2017-01-13 (금) 18:55
글제목을 "집팔자"로 해야하는 것 아닌가 싶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구자춘 2017-01-16 (월) 14:44
이목자님하고는 지난 몇년동안 세겹줄 기도짝이 되어왔고, 금년에는 네겹줄기도짝의 한분이셨읍니다.
지난번 기도제목나누려고 미리 만났을때에, 몽골 장기선교사로 헌신하신것을 알고, 나머지 목자 세분 다같이 마음이 뻥 뚤린것을
느꼈으며 큰 도전을 받았읍니다.
먼저 떠오르는 생각이 나이가 들면서 기도짝이 빠지면 어디가서 금방 구해오기도 쉽지 않은데.  죄송.
주위에 수입의 십일조를 드리는 분들은 많이봤는데, 이목자님의 경우 이제 몽골로 떠나시면, 삶자체의 십일조를 드리는 것 같해서
마음이 울컥해 짐을 느꼈읍니다.
십일새벽기도가 끝나고, 네분 목자가정에서 앞으로 생길 여러가지 기도제목을 계속 나누고 기도하기로하고, 세겹줄기도 카톡방을 살려서 수시로 올리기로 했읍니다.
매년 신년초 십일 세겹줄 기도기간에만 집중호우식으로 기도를 해왔는데, 저희 네겹줄은 앞으로 일년내내 시도 때도없이
시공을 초월해서 잔잔한 비가 내려  옷이 충분히, 확실히 젖을것 같해서 보내드리는데 좀  마음의 위로를 받습니다.
이목자님  동네입구에 security guard가 있으며, 댁에서 교회까지 10-15분 운전거리라 참 편리한 위치라고 생각이 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26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9301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4542
14066  금자매 김밥 광고비 간증----<소원> +17 김현아 2017-03-20 1072
14065  아버지 허리의 치유 감사합니다! +9 양윤주 2017-03-19 701
14064  살아있는 초대교회 +19 권동진 2017-03-16 952
14063  금자매 김밥을 소개합니다 +6 김현아 2017-03-16 1323
14062  수요찬양예배에 초대합니다.^^ +3 백승한 2017-03-15 773
14061  감사드립니다. +2 jennie 2017-03-14 790
14060  제안합니다, 목사님요. +1 박진섭 2017-03-13 1197
14059  제 160차 세미나 참석 소감 +2 최병희 2017-03-13 700
14058  예수님이 꿈꾸시는 교회 (제160차 목회자 가정교회세미나 소… +5 최철호 2017-03-13 713
14057  제가 목회자 세미나를 한어회중과 함께 주최하고 또 좋아하… 신동일목사 2017-03-11 854
14056  [목회자세미나 식사 메뉴] 가정교회사역부 2017-03-07 1109
14055  희생과 깊은 고민에서 잊지 못할 감동을 받았습니다(연수보… +2 김대중 2017-03-03 1083
14054  항복하니 행복합니다(연수보고서). +3 이명우 2017-03-02 911
14053  러시아 목장 이광숙 목녀 어머님 소천 +45 석태인 2017-02-27 1013
14052  참 다행입니다 +4 정공현 2017-02-27 990
14051  기대 반, 두려움 반.... (연수보고) +3 김정원 2017-02-27 806
14050  하나님의 선물 +13 정정미 2017-02-26 1112
14049  (소천) 나준호 형제님 아버님 소천 +69 정일성 2017-02-26 892
14048  연수보고서 +1 송경환,이창숙 2017-02-25 706
14047  박찬석형제 모친 소천. +13 박치우 2017-02-24 815
14046  부적을 대하는 자세 +2 이시현 b 2017-02-21 1176
14045  입술들이 아주 재밌군요 +2 신동일목사 2017-02-20 1138
14044  창립39주년및 집사 취임식 사진 올려드립니다. +6 최미선 2017-02-20 1342
14043  그립고 정겨운 분들 +3 신동일목사 2017-02-20 1145
14042  기도 응답에 감사를 드립니다 +2 전성자 2017-02-20 856
14041  우지연목자님 감사합니다 +7 최지원 2017-02-20 1053
14040  청소년부 농구 대회 청소년부 체육관 사… 2017-02-19 729
14039  연수보고-2 +2 김홍철 2017-02-18 720
14038  선교, "고도를 기다리며(Waiting for Godot)"~ +2 김흥근서명희 2017-02-16 693
14037  세겹줄 기도응답 +4 정귀화 2017-02-16 704
14036  핵심은 영혼구원과 제자양육입니다 (연수 보고서) +4 이기준 2017-02-16 676
14035  세겹줄 기도 응답 받았습니다. +6 김선구 2017-02-15 743
14034  발렌타인 데이 +4 이선화 2017-02-14 1135
14033  오기준 목자 아버님 한국에서 소천 +45 심성섭 2017-02-14 912
14032  [SNY Ministry] 청소년부 Drama Team 김희준 2017-02-13 675
14031  예수님을 영접하면 귀신이 안 보인다 +5 신금순 2017-02-13 832
14030  다음주 창립 예배 및 집사 안수식에 동시 통역이 제공 됩니… +1 이영남 2017-02-12 687
14029  세겹줄 기도 응답. +16 신해실/황재은 2017-02-09 1230
14028  [축하해주세요!] 독일목장 박종훈/이정은 가정에 예린이가 … +6 박인영 2017-02-09 681
14027  목장은 이렇게 하는것.. +6 김종진 2017-02-09 1047
14026  성경을 쉽게 이해하게 해주는.. +2 박근우C 2017-02-08 803
14025  2017년 세겹줄 기도응답 +10 김정현 2017-02-08 973
14024  오늘 큰 선물을 받았습니다^^ +3 이동진 2017-02-07 1133
14023  취직이 됐읍니다 +21 고윤영/고태호 2017-02-04 1677
14022  단련 +2 이시현 b 2017-02-02 859
14021  세탁물 드라이어 필요하신분 갖어 가세요 이희종 2017-02-01 887
14020  호주에서 비행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4 이수관목사 2017-01-30 1101
14019  [SNY Ministry] 2016 청소년부 겨울수련회 동영상 +2 김희준 2017-01-30 670
14018  안녕하세요. 3월 한달간 room share 나 homestay 관련해서 정보 부… +1 김문주 2017-01-26 999
14017  캄캄한 예배 +8 김정아 2017-01-25 1088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mail to church